Red Bookstore

빨간책방

빨책 공지사항
빨간책방에서 알려드리는 새로운 소식들

멋진마블영화즐겨봅시다!!
작성자 : 윤협현
등록일 : 2018.06.25
그렇게 울던 베짱이는 관람석에 앉아 있는 내가 너무 유심히 보고 있어서 멋쩍어진 탓인지 푸르르 날아서 전등 줄에 동동 매달렸다. 형광등과 백열등과 발갛고 작은 등을 필요에 따라 조종하는 가는 줄에 매달려서 이번에는 그네를 탔다. 압구정역에 차가 머물자 여인은 좀 무거운 듯한 몸을 일으켰다. 아랫배가 나온 듯하지도 않았지만 나는 직감적으로 그 여인이 잉태한 몸이 아닐까-그런 생각이 떠올랐다. 긴 연휴가 끝나고 남편이 출근을 한다. 출근가방을 챙겨주며 현관까지 배웅을 한다. 삐리리리, 현관문이 잠긴다. 기다렸다는 듯 세상을 잠근다. 혼자다. 휘황하고 찬란할수록 섬광처럼 사라지는 이승의 불꽃놀이에 현혹되어 억만 광년을 빛나고 있는 별빛을 잃어가고 있는 것은 아닌지. 진광은 찬란하지 않아도 어둠이 깊을수록 영롱해지지 않던가. 평생을 조용히 문사로 살아오신 선생의 삶이야말로 우리에게 영원한 빛의 존재이시다. 선생께서는 내 얄팍한 근기를 미리 아시고 불꽃놀이의 허망함을 알려주신 것일지도 모를 일이다. 이삿짐을 싸다가 옛 일기장을 발견했다. 분명히 내 글씨인데도 마치 남의 일기장을 들여다보는 것처럼 낯설었다. 그 중 눈에 들어오는 페이지가 있었다. 요지부동, 어찌할 수 없다. 앞에서 말한 사소하나 간절한 바램들은 그러니까 꼭 말 그대로에 한정된 것이 아니다. 내가 살지 못하는 삶에 대한 은유 또는 표상이라 하겠다. 내가 살고 있는 삶과 살지 못하는 삶의 사이에는 꽤 폭이 넓은 괴리가 있다. 나는 그 벌어져있음을 좁히거나 뛰어넘을 어떤 결단도 내리지 못한다. 예컨대 김제시에 가고 싶은데 당장은 고사하고 나중에, 이를테면 일 년 후에도 나는 시외버스를 타지 못할 것이라고 장담한다. 기본적으로 내게는 행위가 결여되어있다. 그런 채로 살아왔고 또 살아가게 될 것이다. 나는 다면 살아보지 못했으나 그 살아보지 못한 삶을 살아보고 싶다는 말을 하고 있을 뿐이다. 모임에 함께 있다 헤어져 돌아설 때면, 그 순간 매번 느껴지는 어떤 느낌이 있다. 공기가 달라진다는 느낌이랄까. 나를 에워싸고 있던 대기의 질감이 부드러운 타올천처럼 온 몸에 감겨져 온다. 주름져 있던 가슴이 폐활량 깊이 들이마신 공기로 한껏 펴진다. 몸과 마음이 경계 없이 서로에게 스며든다. 두 개의 내가 비로소 하나가 되는 느낌, 문득 세상이 조용해지는 느낌이다. 1428758501_sumo_wrestler_dodge_takanoyam
가무극의 하이라이트는 병든 윤동주가 ‘별 헤는 밤’을 부르짖는 장면이다. 하나 이 장면은 차마 글로 옮기지 못하겠다. 윤동주가 ‘별 하나에 추억과/ 별 하나에 사랑과/ 별 하나에 쓸쓸함과/ 별 하나에 동경과/ 별 하나에 시와/ 별 하나에 어머니, 어머니’를 한 음절 한 음절 토해낼 때, CJ토월극장을 가득 메운 관객 767명 가운데 절반이 훌쩍거렸고 나머지 절반이 펑펑 울었다.

남성자위기구

러브젤

[19금] 성인용품 친절 백서

오나홀

성인몰

도쿄게스트하우스 성인용품 존슨 성인용품점 필 때의 정열과 싱그런 모습을 간직하고 송이 채 떨어지는 모습에서 길게 미련을 두지 않고, 물러날 때나 사라질 때도 미덕을 갖추는 동백의 품위를 보기 때문이다. 피어있을 때는 그렇게 아름다우나 질 때에는 한없이 지저분한 여느 꽃들과 달리 필 때의 기품을 질 때도 잃지 않는 동백꽃, 그래서 동백꽃을 다른 꽃보다 아름답다고 하는 것이 아닐까. 나의 취미는 여행이다. 우리 생활 형편으로는 과분한 취미여서 아내에게 늘 마음고생을 시킬 수밖에 없었다. 나는 여행이 하고 싶어지면 짐짓 '삶이란 엄청 환멸스럽다'는 듯한 침울한 표정을 짓고 묵비권을 행사한다. 경지에 이른 내 Pantomime에 아내는 참지 못하고 "도졌군, 또 병 도졌어…." 하며 음흉한 계략인 줄 아는지 모르는지 가난한 여비를 마련해 주곤 했다. 물론 아내를 동반자로 하는 여행이 나의 희망이지만, 아내는 둥지를 못 떠나는 어미새처럼 죽지로 삶을 끌어안고 꼼짝하지 않았다. 그것은 남편의 무능을 보완하려는 반려자의 본능일 터인데 나는 아내의 천성이 그러니 어쩔 도리가 없다고 자기합리화를 하며 늘 혼자 여행을 떠났었다. 그러나 이번에는 그런 아내를 강압적으로 내 옆자리에 태우고 여행을 떠났다. 하기는 아내가 내 강압에 굴복한 것이 아니고 결혼 30주년 기념이라는 여행의미에 여자 마음이 어쩔 수 없이 움직이고 만 것인지 모른다. 불영사 입구의 아름다운 계곡에는 유감스럽게도 콘크리트 다리가 놓여 있었다. 그 아름다운 냇물에는 징검다리가 놓여 있었어야 한다. 바랑을 진 여승의 조그만 몸이 늦가을 엷은 햇살 아래 징검다리를 조심스럽게 밟고 건너가는 탈속적脫俗的인 산수화 한 폭을 콘크리트다리가 깔고 앉아버렸다. 아쉬움이 남는다.

빨책 공지사항
빨간책방에서 알려드리는 새로운 소식들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804 아름다운짤사진입니다0_Q 민덕진 2018.07.20 2
803 터지는애니자료재밌당~~ 윤협현 2018.07.19 6
802 [빨간책방] 277회 '리뷰 이벤트' 당첨자 명단 빨간책방 2018.07.17 23
801 [빨간책방] 277회(2018.7.18) 책들 빨간책방 2018.07.17 27
800 소박한짤유머합니다@@ 윤협현 2018.07.13 18
799 웃긴애니모음아이보고가니?`_' 민덕진 2018.07.13 13
798 수수한짤자료확인부탁드립니다.`_< 윤협현 2018.07.12 11
797 지리는카톡모음올려봅니다!! 민덕진 2018.07.12 12
796 미치는짤자료올려봅니다^ㅡ^ 민덕진 2018.07.12 11
795 [빨간책방] 276회 '리뷰 이벤트' 당첨자 명단 빨간책방 2018.06.27 81
794 [빨간책방] 276회(2018.6.27) 책들 빨간책방 2018.06.27 83
793 [빨간책방] 275회 '리뷰 이벤트' 당첨자 명단 빨간책방 2018.06.27 38
792 [빨간책방] 275회(2018.6.20) 책들 빨간책방 2018.06.27 49
791 귀여운노하우모음웃긴거입니다.!! 윤협현 2018.06.26 36
790 웃음이나오는짤동영상웃음이 유지될꺼에요~~ 윤협현 2018.06.26 35
789 오지는한국영화즐겨봅시다<_' 민덕진 2018.06.26 29
788 웃긴예능사진확인하세요C_0 윤협현 2018.06.26 35
열람중 멋진마블영화즐겨봅시다!! 윤협현 2018.06.25 36
786 귀여운사진갤러리재미없을까요?$$ 민덕진 2018.06.25 33
785 고민있는짤동영상배꼽이 사라집니다^_^ 윤협현 2018.06.25 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