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 Bookstore

빨간책방

책,임자를 만나다
나는 잠깐 설웁다   |    허은실

1. 오프닝

나는 음악을 좋아한다, 나는 음악을 사랑한다 
어느 쪽이신가요?
구글 검색 결과로는 ‘좋아한다’가 세 배 더 많다고 합니다.
미국 문학평론가, 데이비드 오어가 한 재밌는 조사라고 하는데요.
어떤 임의의 대상에 대해서 ‘나는 00를 좋아한다(like)’와 
‘나는 00를 사랑한다(love)’로 검색을 해 보면,
대체로 ‘좋아한다’가 ‘사랑한다’보다 더 많다는 거예요. 
그런데 이상하게도 그 결과가 반대인 게 있는데, 뭘까요?
 
바로 ‘시’였다고 해요. 
이 얘기를 전하는 문학평론가 신형철 씨의 유추는 이렇습니다
‘나로 하여금 좀더 나은 인간이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만드는 사람은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이다.
그리고 훌륭한 시를 읽을 때, 바로 그런 기분이 된다.’

결벽증에다 괴팍하고 무뚝뚝한 중년 남자에게
여자는 칭찬을 해 보라고 부추깁니다. 남자는 서툴게 말을 꺼내죠.
“당신은 내가 더 좋은 사람이 되고 싶게 만들었어.”
그건 바로 당신을 사랑한다는 고백!
영화 <이보다 더 좋을 순 없다> 얘기죠.

그럴 수 있겠다 싶습니다.
시를 읽을 때 우리는 조금 다른 사람이 되니까요.
감성적으로든 윤리적으로든, 좀더 괜찮은 존재로 느껴지게 되니까요. 
그러니까 우리도 시를 ‘사랑’하는 게 맞는 거죠?
안녕하세요, 여기는 이동진의 빨간책방입니다. 

 

 

2. 책, 임자를 만나다

우리를 대변하는 비유로서의 '나'
생이 긴 듯해도 찰나라는 의미로의 '잠깐'
사는 이르이 기쁨과 슬픔을 한데 모았을 때 그 교집합 정도로의 '설움'
그 세 단어에 기대고 시인의 시선에 기대어 보는 시간을 가져 보겠습니다.
'책, 임자를 만나다'에서 이번에 함께 이야기 나눌 책.
허은실 시인의 첫 시집 <나는 잠깐 설웁다> 입니다

 

<나는 잠깐 설웁다>
'나'와 '잠깐'과 '설움'에 기대어 보다.

7a01669cc7c62f4e369dfe0f623f24f7_1489934 

1) 책 소개
문학동네시인선 90권. 2010년 「실천문학」을 통해 등단한 허은실 시인의 첫 시집. 데뷔 7년 만에 선보이는 시인의 시집 <나는 잠깐 설웁다>는 총 4부에 걸쳐 63편의 시가 나뉘어 담겨 있다.

제목에서 유추가 되듯 '나'와 '잠깐'과 '설움'이라는 단어 셋에 일단은 기대고 시작해도 좋다. 우리를 대변하는 비유로서의 '나'와 생이 긴 듯해도 찰나라는 의미로의 '잠깐'과 사는 일의 기쁨과 슬픔을 한데 모았을 때 그 교집합 정도로의 '설움'이라는 말이 어쩌면 우리가 시로 말할 수 있는 모든 이야기이며 그 근간의 맥이다 싶기 때문이다.

허은실 시인은 사는 일에, 또 살아온 일에 대해 하고픈 말이 꽤 많았던 모양이다. 그러나 그때그때 다하지 못하고 애써 꾹꾹 눌러 참아왔던 모양이다. 그래서 아쉽고 속상하고 시렸지만 돌이켜보면 또 참아내길 잘했다고 틈틈 자위하는 모양이다. 덕분에 항아리 속 엄지손톱만큼의 곰팡이도 피지 않고 힘 있게 잘도 묵어가는 장처럼 시인의 시들은 특유의 깊은 맛을 가졌다.

2) 저자 : 허은실
1975년 강원도 홍천에서 태어나 서울시립대학교 국문과를 졸업했다. 라디오 오락·시사 프로그램의 작가로 10년 넘게 활동했으며 2010년 《실천문학》신인상에 당선되어 등단했다. 현재 팟캐스트 <이동진의 빨간책방>의 작가를 맡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 213-214회 <책, 임자를 만나다> 도서

<천천히, 스미는>
"좋은 에세이를 읽을 때 우리는 모든 능력이 활발하게 깨어 즐거움의 햇볕을 쬐는 느낌이 든다. 또 좋은 에세이는 첫 문장부터 우리를 사로잡아 삶을 더 강렬해진 형태의 무아지경으로 빠뜨린다."
버지니아 울프의 이 말처럼 '책, 임자를 만나다'이번 시간에는 천천히 세상을 본, 그래서 오랫동안 스며들 영미 작가 25인의 산문을 나누려 합니다. <천천히, 스미는>에 담긴 그들의 시선과 문장, 천천히 이야기 나누겠습니다.  

이동진의 빨간책방
빨간책방에서 알려드리는 새로운 소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