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 Bookstore

빨간책방

내가 산 책
슬픈 불멸주의자, 여수   |    셸던 솔로몬 외

1. 슬픈 불멸주의자_셸던 솔로몬, 제프 그린버그, 톰 피진스키
이 책은 셸던 솔로몬, 제프 그린벅, 톰 피진스키 이렇게 세 심리학자의 공저 입니다. 세 사람은 문화인류학자인 어니스트 베커의 책 <죽음의 부정>을 인상깊게 읽었다고 합니다. 그런 독서체험 후, 죽음에 대한 인간의 심리 문제를 공동 연구했다고 합니다. 이후 세 사람은 인간 행동의 근원적인 동기가 죽음에서 벗어나려는 것에서 시작된다. 라는 소위 '공포 관리론'을 정립하게 됩니다. 이 책은 그런 '공포 관리론'을 해설한 책이라고 볼 수 있겠죠.


책에 직접적으로 들어가보면 고대 그리스의 철학부터, 헤겔, 키에르케고르, 니체 등 수많은 철학자들의 저서에서 죽음에 대한 인식이 인간의 핵심적인 고뇌라는 것을 이론적으로 설명하기도 하고, 자신들이 설계한 심리학 실험을 통해서 눈에 보이듯이 이야기하기도 합니다.


제게 특히 인상깊게 다가온 부분은 "인간이 명성처럼 눈에 보이지 않는 상징적인 불명성을 추구하는 존재다. 그렇게 함으로써 죽음에 대한 공포에 맞서려 한다." 라는 것이었습니다. 예술적 성취나 과학적 성과 뿐만 아니라 타인의 기억 속에서 좋은 사람으로 남고 싶은 마음. 바로 이런것들이 죽음에 대한 공포와 관련이 있다는 것입니다.
이와 같은 주장 자체는 특별할 것이 없을지도 모릅니다만 철학, 심리학, 문학, 종교, 역사학을 종횡무진 누비는 지적 유람 같은 것이 특히 흥미로운 책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7a01669cc7c62f4e369dfe0f623f24f7_1489936

2. 여수_서효인
서효인 시인의 새로운 시집 입니다. 이 시집의 발문은 "애정하고 존경하는 아내에게"라고 시작하고 있고, 맨 뒷장에 담긴 저자의 말에는 "문학에 이름을 빌려 자행되는모든 위계와 차별, 폭력에 반대합니다."라는 명확한 선언으로 끝나고 있습니다.


이 시집의 목차를 살펴보면 절반 이상의 시 제목이 지명입니다. 서효인 시인 아내의 고향인 <여수>와 같은 시가 그런 것이죠. 그래서인지 이 시집을 읽다보면 시인과 함께 터벅터벅 걷거나 느리게 가고 있는 차에 앉아 하염없이 같이 여행하는 기분이 들기도 합니다. 그런데 여행을 하면서 풍경을 보는 게 아니라 특정 장소에 들를 때마다 지하의 찻집, 허름한 술집 같은 곳에 들러 시인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것 같은 심정이 되곤 하는 시집이었습니다.
7a01669cc7c62f4e369dfe0f623f24f7_14899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