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 Bookstore

빨간책방

책,임자를 만나다
13.67   |    찬호깨이

낯선 나라에서 찾아온 묵직한 소설.

찬호께이의 미스테리 소설 <13.67> 분명 그런 소설일 것입니다.

홍콩 작가 찬호께이의 소설은 1967년과 2013 사이에 벌어진 여섯건의 범죄 사건이 이어져 이야기를 완성해 나갑니다. 속에서 홍콩이라는 특수한 공간이 주는 분위기와 묵직한 메세지까지 즐길 수있는 작품을 함께 합니다.

 

 

<13.67>

홍콩을 무대로 여섯 건의 사건과 하나의 숫자 조합

 

1) 책 소개

홍콩 작가 찬호께이 장편소설. 2015 타이베이 국제도서전 대상 수상작이다. 뛰어난 추리 능력을 갖춘 홍콩 경찰총부의 전설적 인물 관전둬, 오랜 파트너인 뤄샤오밍과 함께 복잡하고 의문점이 많은 사건을 해결해왔다. 첫 단편 '흑과 백 사이의 진실'은 관전둬가 경찰총부에서 퇴직한 뒤 오랜 시간이 흘러 암 말기 환자로 혼수상태에 빠진 시점에서 시작한다. 뤄샤오밍은 특수한 기계장치를 통해 관전둬와 대화를 나누면서 조금씩 사건의 진상을 찾아간다.

책 제목인 '13.67'은 2013년과 1967년을 가리키는데, 1967년부터 2013년까지 벌어진 여섯 건의 범죄사건이 각 단편의 주된 이야기다. 특이하게도 가장 최근인 2013년의 사건에서 시작해 1967년의 사건까지 시간의 역순으로 전개된다.

여섯 건의 사건과 한 인물의 죽음을 통해 작가가 진정으로 말하고자 하는 것은 무엇인가? 그것은 홍콩이라는 특수한 '공간'이 지닌 슬픔이다. 1967년에서 2013년까지 정치, 사회적으로 격변을 겪어온 홍콩과 그 속에서 경찰로 살아가는 주인공의 모습은 이 작품을 무척 흥미롭게 만든다.


2) 저자 : 찬호께이
1970년대 홍콩에서 태어났다. 홍콩 중문대학 컴퓨터과학과를 졸업한 뒤 프로그래머로 일하다가 타이완추리작가협회의 작품공모전에 참가한 것을 계기로 추리소설을 쓰기 시작했다. 2016년 현재 타이완추리작가협회의 해외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2008년 추리동화 〈잭과 콩나무 살인사건〉으로 제6회 타이완추리작가협회 공모전 결선에 오르며 타이완 추리소설계에 등장했고, 다음 해인 2009년 추리동화 후속작 〈푸른 수염의 밀실〉이 제7회 공모전에서 1등상을 받으며 이름을 알렸다. 이후 장편 추리소설 《합리적인 추론》, 단편 SF소설 〈시간이 곧 금〉 등으로 타이완의 대중문학상을 여러 차례 받았다. 2011년 《기억나지 않음, 형사》로 제2회 시마다 소지 추리소설상을 수상, 일본 추리소설의 신으로 불리는 시마다 소지로부터 “무한대의 재능”이라는 찬사를 받았다. 2015년에는 장편 추리소설 《13.67》로 타이베이국제도서전에서 대상을 받았다. 그 밖의 작품으로 《어둠의 밀사》(공저), 《운 좋은 사람》 《풍선인간》 《마법의 수사선》 등이 있다.


◆ 223-224회 <책, 임자를 만나다> 도서

<모던 팝 스토리>
영국 밴드 '에티엔'의 멤버이자 음악평론가인 밥 스탠리.
그는 '모던 팝'의 정의로 로큰롤 이후 젊은 세대를 울린 모든 팝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그런 그의 책 <모던 팝 스토리>는 1950 ~ 2000년까지의 시간 속에서 펼쳐진 팝의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책, 임자를 만나다'이번 시간에서는 <모던 팝 스토리>와 함께 음악을 이야기 해보겠습니다.

이동진의 빨간책방
빨간책방에서 알려드리는 새로운 소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