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d Bookstore

빨간책방

내가 산 책
달콤한 노래   |    레일라 슬리마니

1. 달콤한 노래_레일라 슬리마니


이  책은 레일라 슬리마니 작가의 장편소설입니다. 슬리마니는 모로코 출신으로 18살에 프랑스로 이주 후 프랑스에서 집필할동을 하고 있는 작가입니다. 슬리마니는 첫 번째 소설 <오크의 정원에서>부터 크게 주목을 받았다고 하는데요. 오늘 소개할 <달콤한 노래>는 두 번째 장편소설로 공쿠르상 수상작이기도 합니다. 

이 책은 시작부터가 “아기가 죽었다. 단 몇 초만에. 고통은 없었다고 의사가 분명히 말했다.” 라는 강렬한 문장으로 시작됩니다. 앞부분을 읽으면 정유정 작가의 <7년의 밤>이 떠오르기도 합니다. 그만큼 흡사한 긴장감이 느껴지는 것이죠. 

이 소설은 이렇게 루이즈라는 주인공이 보모로서 자신이 헌신적으로 돌보던 폴과 미리암 부부의 두 아이를 살해한다는 사실을 서두부터 알리고 있습니다. 사실 스릴러 풍의 소설에서 누가 범인인지 먼저 밝혀지게 된다면 결국 남는 것은 왜인가 라는 것입니다. 결국 이 소설은 루이즈가 왜 그런 일을 벌였는지 수사를 담당한 경감의 시선으로 파편을 모아가고 있습니다. 

 

 

2. 영화를 찍으며생각한 것_고레에다 히로카즈


한국에서 일본 영화의 위상이 굉장히 낮아졌죠. 실제 일본 내부에서도 영화의 침체에 관해 우려의 목소리가 나올 정도라고 합니다. 그런 상황에서 한국에서 감독 이름만으로 일정한 관객을 모을 수 있는 감독은 고레에다 히로카즈가 유일하지 않을까 생각하게 됩니다. 다수의 영화를 연출했음에도 국내에 <디스턴스>를 제외한 모든 작품이 개봉했다는 사실이 그것을 반증하고 있죠. 뿐만 아니라 그의 작품 중 <태풍이 지나가고>, <걸어도 걸어도>, <원더풀 라이프> 세 작품은 소설 형태로 출간되기도 했죠. 또 그의 수필집인 <걷는 듯 천천히>도 나와서 사랑을 받았죠. 

 

이번에 나온 이 책은 고레에다 히로카즈가 자신이 만든 영화를 하나하나 순서대로 회고하면서 들려준다는 점에서 그의 팬들에게 반가운 선물이 아닐까 싶습니다. 

이동진의 빨간책방
빨간책방에서 알려드리는 새로운 소식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