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News

책소식

김용택

깨끗하고 아름다운 시로 독자에게 맑은 서정을 선물하는 시인 김용택은 1948년 전라북도 임실에서 태어났다. 38년 동안 초등학교 선생으로 지내며 아이들을 가르쳤고 시를 썼다. 2008년 교직을 정년 퇴임할 때까지 자연과 아이들과 하나가 되어 글로 호흡했고, 아이들의 글을 문학으로 승화시키는 작업을 했다. 2001년에는 사람들이 주목하지 않았던 문학 장르인 시를 엮어 《시가 내게로 왔다》를 소개했다. 지금도 작품 집필과 강연 활동을 통해 대중에게 시가 친숙해지는 계기를 만들고 있다.
지은 시집으로는 《섬진강》 《맑은 날》 《누이야 날이 저문다》 《그 여자네 집》 《나무》 《그래서 당신》 《속눈썹》 《키스를 원하지 않는 입술》 《울고 들어온 너에게》 《콩, 너는 죽었다》 등이 있고, 엮은 책으로는 《시가 내게로 왔다》 《어쩌면 별들이 너의 슬픔을 가져갈지도 몰라》 《아가야, 너는 나의 햇살이야》 《내가 아주 작았을 때》 등이 있다. 김수영문학상, 소월시문학상, 윤동주상 문학대상 등을 수상했다.

관련도서

멀티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