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News

책소식

뭐든 될 수 있어

2017 볼로냐 라가치상 특별상 수상작《벗지 말걸 그랬어》를 잇는 사랑스럽고 기발한 상상의 그림책! '뭐든 될 수 있는 아이'와 '보통 엄마'의 요절복통 퀴즈 대결!

작가
요시타케 신스케,
발매
2017.04.14
브랜드
[스콜라]
분야
[어린이/청소년]
페이지
52p
크기
160*160mm
가격
12,000원
ISBN
978-89-6247-823-5 77800
  • 교보문고
  • YES24
  • 인터파크
  • 알라딘

책소식더보기

출간 즉시 베스트셀러가 되는 요시타케 신스케 신작!

아이와 엄마의 사랑스러운 퀴즈 대결 시작!

 

가장 권위 있는 어린이 그림책 상으로 꼽히는 볼로냐 라가치상에서 2017년에는 요시타케 신스케의 벗지 말걸 그랬어가 특별상을 수상했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최근 몇 년간 가장 주목받는 작가로 한국, 일본, 중국을 비롯한 아시아권은 물론 전 세계로 판권이 수출되며, 날이 갈수록 그 명성을 더하고 있는 요시타케 신스케. 올해도 벗지 말걸 그랬어를 잇는 기발하고 독특한 상상력의 그림책을 들고 왔다.

이번에 나온 뭐든 될 수 있어는 망토를 펼치고 뽐내는 표정을 짓고 있는 아이의 모습이 표지를 장식하고 있다. 책을 펼치기 전부터 이번에는 어떤 이야기로 우리에게 새로움과 즐거움을 전해 줄지 기대감을 불러일으킨다.

아이는 빨래를 개는 엄마에게 좋은 생각이 났다며 문제를 낼 테니 맞혀 보라고 하는데, 이때 엄마의 ?”라는 반응에 웃음이 터진다. 아이가 하루에도 수십 가지의 놀 거리를 생각해 내고, 질문거리를 쏟아냄을 짐작할 수 있는데, 짧은 한 단어에서 이번에는 또 어떤 짐작 못할 생각을 해냈는지 슬그머니 걱정이 되는 엄마의 심정을 읽을 수 있다. 그러고는 자신 없는 말투로 못 맞혀도 화내지 않을 것을 다짐받고 게임은 시작된다. 하지만 게임이 진행될수록 엄마는 하나도 못 맞히고, 아이는 슬슬 화가 나기 시작한다. 아주 쉬운 문제라고 하는데도 왜 엄마는 모르는 걸까? 내 입장이 되어 보라며 화를 내는 아이에게, 엄마 역시 화가 나서 그걸 어떻게 아냐며 반문한다. 서로가 답답해하는 모습이 엄마와 아이의 관계에서 흔히 보이는 모습이기에 공감과 웃음을 자아낸다.

그리고 앞 장면에서 문제를 내고, 다음 장을 펼치면 정답을 보여주는 구성으로, 이 책을 읽는 독자들도 엄마와 함께 과연 어떤 문제인지 같이 궁금해하며 정답을 맞히는 재미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작가의 어떤 작품보다 아이들이 가장 좋아할 책이라는 벗지 말걸 그랬어와 결을 같이 하는 작품으로, 뭐든 될 수 있어역시 독자들에게 신선하고 유쾌한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생각의 벽을 뛰어넘어 뭐든 될 수 있는 아이

그 창의력의 소중함을 알려주는 그림책!

 

일상의 소소한 사건이나 물건, 행동을 포착해 자신만의 독특한 이야기를 풀어내는 요시타케 신스케만의 매력이 이 책에서도 유감없이 발휘되었다.

아이만의 독특하고 창의적인 시각으로 사물을 관찰하고, 그것을 엄마에게 퀴즈로 낸다. 감히 어른들은 생각도 못할 기발한 상상력. 그 틀에 갇히지 않은 아이들만의 순수하고 독특한 생각에 감탄하게 된다.

슈퍼맨도, 원더우먼도 될 수 있던 무한한 가능성을 가지고 있는 아이들이 틀에 박힌 생각을 하게 되고, 남들과 다른 생각을 하는 것이 이상하고 두려워지게 되는 것은 언제일까. 그리고 우리는 어른이라는 이름으로, 상식이라는 이름으로 똑같은 생각과 똑같은 행동을 강요받고, 강요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창의력은 어쩌면 키워 주는 것이 아니라, 이미 모든 아이들이 가지고 있는 것일지도 모른다. 많은 어른들이 아이들의 엉뚱한 질문에 당황하고, 이해 못할 행동이라고 치부하지 않는다면, 아이들은 저마다의 독창적이고 풍요로운 사고를 키워 나갈 수 있지 않을까. 이런 아이들이 고유하게 지닌 독창성과 창의력을 소중하게 지켜 준다며, 더 많은 요시타케 신스케를 만날 수 있을 것이라 장담한다.

요시타케 신스테의 그림책에서 우리는 기발함에 놀라고, 사랑스러움에 반한다, 이는 억지스럽지 않고, 자연스러운 상상인데, 우리가 쉽게 지나치고 놓치는 지점들을 작가는 그만의 섬세한 관찰로 풀어낸 것이다. 뭐든 될 수 있어역시 작가만의 새로운 시각과 재미에 흠뻑 취할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자신의 작품이 독자의 경험과 만나 개개인에게 자신만의 작품으로 탄생되기를 바라는 작가의 바람대로. 이 책 뭐든 될 수 있어역시 각 독자의 경험과 어우러져 새로운 재미로 탄생할 것이다.

 

 

 

 

저자소개더보기

요시타케 신스케

1973년 가나가와 현에서 태어나, 쓰쿠바대학 대학원 예술연구과 종합조형코스를 수료했다. 여러 권의 스케치집을 냈으며, 어린이 책 삽화, 표지 그림, 광고미술 등 다방면에 걸쳐 작업하고 있다. 두 아이의 아빠로, 첫 그림책 이게 정말 사과일까?로 제6MOE 그림책방 대상과 61회 산케이아동출판문화상 미술상을 받았고, 이후 출간하는 작품마다 베스트셀러에 오르며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다. 국내에 소개된 책으로는 이게 정말 사과일까?》 《이게 정말 나일까?》 《이유가 있어요》 《불만이 있어요가 있다.

 




도서목차더보기

본문 주요문장더보기

엄마는 왜 이걸 몰라!’

답답한 아이와 더 답답한 엄마의 퀴즈 대결

 

빨래를 개고 있는 엄마에게 나리가 맞혀 보라며 퀴즈 게임을 시작한다. 엄마는 불길한 예감을 한 듯 맞히지 못해도 화내지 말라고 다짐을 받고 시작한다. 나리는 몸을 구부리고, 이불을 뒤집어쓰기도 하고, 팔을 휙휙 돌리기도 하면서 온갖 다양한 모습을 흉내 낸다. 하지만 엄마는 도무지 뭔지 알아맞히지 못한다. 마침내 나리는 왜 이걸 모르냐며 화가 나고, 엄마도 그걸 어떻게 아냐며 대꾸한다.

나리의 사물 흉내가 끝없이 펼쳐지며 기발함에 탄성을 지르게 되고, 점점 화가 고조되었다가 이내 풀리며 놀이를 이어가는 엄마와 나리의 대화가 사랑스러운 작품이다.

 

멀티미디어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