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News

책소식

곰팡이 수지

우리 눈에는 지저분하고 불쾌하고 혐오스럽게 보이는 곰팡이지만, 진짜 혐오스러운 것은 곰팡이가 없는 세상입니다. 죽은 것을 썩히고 분해하여 새로운 생명으로 탄생시키는 것이 곰팡이거든요. 곰팡이의 면면을 살펴보면서, 우리가 그동안 곰팡이에 대해 가졌던 오해와 편견을 깨뜨려 봅니다.

작가
이정모(역),레오노라 라이틀(그림),
발매
2018.09.07
브랜드
[스콜라]
분야
[어린이/청소년]
페이지
28p
크기
200*265mm
가격
12,000원
ISBN
9788962479706
  • 교보문고
  • YES24
  • 인터파크
  • 알라딘

책소식더보기

곰팡이 수지가 들려주는

곰팡이가 이 세상에 존재하는 이유

  

어두컴컴하고 습한 지하나 욕실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거뭇한 얼룩과 퀴퀴한 냄새의 주범, 곰팡이. 우리 눈에는 지저분하고 불쾌하고 혐오스럽게 보이는 곰팡이지만, 진짜 혐오스러운 것은 곰팡이가 없는 세상입니다. 죽은 것을 썩히고 분해하여 새로운 생명으로 탄생시키는 것이 곰팡이거든요. 맛있는 요리를 만들고, 사람들의 질병을 낫게 하고, 지구의 청소부로서 물질과 생명의 순환을 책임지고 있는 곰팡이의 면면을 살펴보면서, 우리가 그동안 곰팡이에 대해 가졌던 오해와 편견을 깨뜨려 봅니다.

 

 

더럽고 냄새나는 곰팡이가 지구를 살린다고?

 

이 책의 주인공은 곰팡이 수지입니다. 수지는 곰팡이가 얼마나 멋지고 훌륭한 존재인지 맛깔나는 입담을 늘어놓습니다. 꿉꿉하다 싶으면 어느새 얼룩덜룩 생겨나 퀴퀴한 냄새를 풍기는 곰팡이는 좀처럼 환영받지 못하는 존재이지만, 이런 곰팡이가 있기에 지구의 생명이 계속 유지되고 있다는 사실을 쉽고 재미있게 알려 줍니다.

 

어두컴컴하고 습한 지하나 욕실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거뭇한 얼룩과 쾨쾨한 냄새의 주범, 곰팡이. 하지만 곰팡이 수지는 지금까지 곰팡이를 불쾌하고 더러운 존재로만 여겼다면 이제 그 생각을 바꿀 때라고 자신 있게 이야기합니다. 곰팡이는 죽은 생명체를 분해하여 새로운 생명을 탄생시키는 지구의 청소부이기에, 만약 지구에서 곰팡이가 사라진다면 지구는 온통 썩지 않은 사체와 더러운 배설물로 뒤덮일 거라면서요. 또한 곰팡이 덕분에 맛이 더욱 좋아지는 치즈와 햄, 푸른곰팡이가 만들어 내는 물질로 만든 많은 사람들의 생명을 구하는 항생제 페니실린 등을 소개하며 곰팡이가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지 소개합니다.

 

얼린 젤라틴을 도장을 찍듯이 찍어 독특하게 표현한 그림도 매우 인상적입니다 마치 실제 현미경으로 곰팡이를 관찰하고 있는 것처럼 보여서 과학 정보에 대한 이해를 돕고, 눈에 잘 보이지 않는 곰팡이를 개성 있게 살려 낸 캐릭터는 수지의 이야기에 생동감을 더해 줍니다.

 

그동안 곰팡이에 대해 가졌던 오해와 편견을 깨트리고, 곰팡이에 대해 바로 아는 데 이 책만큼 좋은 안내자는 없을 거예요. 이 책을 통해 곰팡이가 무엇인지 제대로 이해하고, 곰팡이와 함께 공존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보세요.

 

 

곰팡이와 훌륭한 생태계를 이루며

사는 방법을 탐구해 보아요!

 

곰팡이라는 말을 들으면 어떤가요? 기분이 좋아지나요? 대개는 그렇지 않습니다. 곰팡이라는 말만 들어도 거무튀튀한 벽이 생각나고 왠지 축축하고 더러울 것 같고 먹어서는 안 될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이런 생각이 드는 것은 당연한 일입니다. 실제로 곰팡이는 축축하고 따뜻한 곳에 살면서 벽을 더럽히고 음식을 상하게 하니까요. 심한 경우에는 생명을 잃게 만들기도 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곰팡이를 보면 피하게 됩니다.

 

하지만 우리는 곰팡이 없이는 살 수 없습니다. 우리가 좋아하는 버섯은 모두 곰팡이입니다. 곰팡이들이 모여서 커다란 개체를 이룬 것이지요. 빵과 술을 만드는 데 꼭 필요한 효모도 곰팡이입니다. 치즈마다 색깔과 맛을 다르게 만드는 것도 역시 곰팡이이고요. 죽은 생물을 분해해서 흙과 공기로 되돌려 놓는 일을 하는 것도 곰팡이입니다. 만약 곰팡이가 없다면 어떨까요? 지구는 동물과 식물의 시체로 가득할 것입니다.

 

모든 생명체는 저마다 존재하는 이유가 있습니다. 무조건 없애야만 하는 존재도 없고, 무조건 친구가 되어야 하는 존재도 없습니다. 모든 생명체는 서로 적당한 긴장 관계 속에서 살아갑니다. 중요한 것은 우리가 그들과 얼마나 잘 어울려 사느냐 하는 것입니다. 지구상에 존재하는 다른 생명체들과 잘 어울려 살기 위해서는 우선 그들에 대해 잘 알아야겠지요. 그래야 그들의 존재 이유를 알 수 있을 테니까요.

 

과학은 불필요한 두려움 없이 환경을 파괴하지 않으면서 다른 생명과 훌륭한 생태계를 이루면서 살게 하는 통로입니다. 이 책을 통해 곰팡이와 훌륭한 생태계를 이루며 사는 방법을 알게 되기를 바랍니다. (이정모 서울시립과학관장)

 

저자소개더보기

이정모(역)
대학과 대학원에서 생화학을 공부했고, 이후 독일 본 대학 화학과 박사 과정에서 곤충과 식물의 커뮤니케이션을 연구했어요. 지금은 과학책을 쓰고 옮기며 서울시립과학관장으로 일하고 있어요.

 

 




레오노라 라이틀(그림)

1974년에 오스트리아 린츠에서 태어났어요. 그래픽 디자인과 소통 디자인을 공부했어요. 지금은 그래픽 디자이너 및 일러스트레이터로 일하고 있어요.

 




도서목차더보기

- 안녕! 나는 곰팡이 수지야

- 우리는 주로 자연에서 살아

- 우리는 항상 특별한 일을 해

- 우리를 믿어! 우린 정말 빠르고 철저하게 일해

- 자연의 청소부 역할로는 우리가 아주 딱이야!

- 우리는 모든 단계를 계획대로 일해

- 바람은 우리를 아주 많이 도와줘

- 우리는 잘 견디고 아주 끈질겨

- 우리 곰팡이들이 서로 잘 알고 친하게 지내는 것은 아니야

- 아주 특별한 일을 하는 푸른곰팡이

- 곰팡이의 수는 정말로 많고 종류도 아주 다양해

- 곰팡이는 지구에서 가장 나이가 많은 생명체야

- 옮긴이의 말: 곰팡이와 훌륭한 생태계를 이루며 사는 방법을 탐구해 봐!

- 용어 풀이: 이 책에 나오는 용어들을 살펴볼까요? 

본문 주요문장더보기

멀티미디어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