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 News

책소식

거리의 인생

가장자리 인생들의 이야기, 보편적인 서사가 되다 다섯 명이 모두 주인공인 옴니버스 로드무비를 보는 느낌. _노명우 이 책은 외국인 게이, 트랜스젠더, 섭식 장애인, ‘마사지 걸’ 싱글맘, 노숙자 등 ‘특이하다’고 여겨지는 사람들과 사회학자가 나눈 인터뷰를 엮었다. 짧은 질문과 두서없이 이어지는 대답, 말줄임표와 멋쩍은 웃음에 그들의 파란만장한 이야기가 녹아 있다. 개인의 생활사는 어떻게 우리의 보편적인 인생 이야기가 되는가.

작가
기시 마사히코(岸政彦),
발매
2018.09.05
브랜드
[]
분야
페이지
364p
크기
140*210mm
가격
16,000원
ISBN
979-11-6220-731-4 03330

책소식더보기

단편적인 것의 사회학의 저자 기시 마사히코,

내가 아닌 나의 인생 이야기를 들려주다

 

듣는 사회학자, 기시 마사히코의 인터뷰집

단편적인 것의 사회학으로 일본은 물론이고 한국에서도 화제를 모은 기시 마사히코의 전작인 인터뷰집 거리의 인생이 출간되었다. 이 인터뷰집은 저자의 주요 학문적 방법론인 구술 채록을 생생히 보여 줄 뿐만 아니라 단편적인 것의 사회학이라는 독특한 책을 틔워 낸 싹으로도 읽을 수 있다. 이 책에는 다섯 명의 사람들, 일본계 남미 출신 게이, 트랜스젠더, 섭식 장애인, 성 노동자(마사지 걸)인 싱글맘, 노숙자 등과 나눈 인터뷰가 실려 있다. 저자와 그의 제자들이(두 편 인터뷰) 대면 또는 전화로 나눈 다섯 편의 인터뷰를 저자가 최소한의 편집을 거쳐 다듬은 내용이다.

이 책에서 인터뷰어들(저자와 그의 제자들)은 인터뷰 대상 인물의 이야기를 자연스럽게 이끌어 내되 그들의 이야기에 함부로 개입하거나 정리하거나 판단하지 않는다. 이러한 신중한 태도로 인해 인터뷰 대상자들은 흔히 소수자라고 일컬어지는 인물들임에도 선정적으로 대상화되지 않고 자신의 이야기를 솔직하게 풀어놓는다. 저자가 평소에 전혀 알지 못하던 인물과 인터뷰를 나눈 경우도 있지만, 오랜 기간 친밀한 관계(라포르rapport)에 있었던 인물들과 나눈 인터뷰에서도 적정한 선을 넘는다 싶은 경우 바로 물러서 이런 태도와 거리는 잘 유지된다. 이러한 미덕은 소수자인 이들의 인생사를 나와 무관한 사람들의 것으로 주변화하지 않고 내가 아닌 나의 평범한 인생 이야기로 읽을 수 있게 한다.

 

외국인 게이, 트랜스젠더, 섭식 장애인, ‘마사지 걸싱글맘, 노숙자가 들려주는 생활사

이 책에 나오는 다섯 사람은 사회적으로 규정된 정상성에서 다소 벗어난 이들이다. 남미 어느 국가 출신(가명으로 처리됨. 이 책에 나오는 인지명 등 대부분의 고유명사는 가명)으로 일본계인 루이스는 청소년기에 일본에 온 이래 외국인으로서, 게이로서 이중의 소수자로 살아왔다. 일본어를 전혀 모르는 상태로 일본에 와서 명문대 법학부에 입학해 차별받는 외국인들을 돕기 위해 자신의 지식을 활용하고, 정규직 취업에 실패하여 파트타임 노동자로 살면서 겪은 노동 현실을 들려주기도 한다. 자신의 조국과 일본 사회의 부조리, 자신의 정체성이 지닌 한계를 모두 체감한 그는 일본의 다수자라면 알기 어려운 예리한 현실 인식을 보여 준다. 트랜스젠더인 리카는 성소수자에 대한 일반적인 편견을 무너뜨린다. 일찌감치 자신의 성정체성과 재능을 깨닫고 뉴하프’(여성의 모습으로 주로 유흥업에 종사하는 사람)로 살아가기로 결심하여 이를 실행에 옮긴 적극적인 소수자다. 그가 보여 주는 직업에 대한 자부심과 연애에 대처하는 자세는 평범한 사람들과 다르지 않다.

뚜렷한 이유 없이 섭식 장애를 겪어 온 마유는 자신의 병증을 곰곰이 고찰하고 질병을 제거해야 할 대상으로 보는 관점에 반대하는 논문을 쓰는 등 사회적 차별이나 편견에 맞서는 운동을 모색하는 확장된 관점을 갖게 된다. 거품 경제기 호황을 누리다가 몰락한 남편의 빚을 떠안고 세 아들을 키우는 싱글맘인 요시노는 출장 마사지업(일종의 성 산업) 종사자다. 생활 보호 수급자인 그녀는 빚을 청산하고 업계에서 떠나지만 아이들이 자라면서 수급에서 제외되자 다시 업계로 돌아오는 등 경제적으로 취약한 여성의 현실을 잘 보여 준다.

아들의 장래를 걱정하고 자신이 하는 일을 차마 말하지 못하는 보통의 어머니로서의 모습과 성적 서비스의 양태에 따른 다양한 조어(造語)가 있을 만큼 세분화, 고도화된 일본 성 산업의 단면을 담담하게 들려준다. 출생 연도와 출생지, 본명조차 불명인 노숙자 니시나리 아저씨는 전쟁과 거품 경제, 지진 등 일본 사회의 변천과 함께 흘러온 자신의 인생 역정을 들려준다. 도박 빚을 감당하지 못해 아내에게 말도 없이 집을 나와 떠돌이 노동자로, 노숙자로 살아온 그의 이야기에는 변명과 허세, 회한, 불완전한 기억이 뒤죽박죽되어 있다. 노숙자임에도 삶의 질(매식, 커피, 담배 등)을 고집하고 돌봐 주는 이 없는 자신의 마지막을 걱정하는 보통의 노인이다. 신원 미상인 이 노숙자를 수소문한 저자에게 며칠 전 그가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이 전해져(맺음말 참고) 거리를 떠돌던 모르는 이의 인생을 다시 한 번 곰곰이 되돌아보게 만든다.

 

 가장자리 인생이야기, 가장 보통의 서사가 되다

저자는 우리의 인생, ‘라는 존재 역시 단편이라고 말한다. 여기 실린 개인의 생활사 역시 각자의 긴 인생에서 단편에 지나지 않는다. 그러나 인생 전체에서 보면 단편적이더라도 각각의 서사는 생생하고 완결되어 있고, 세계 자체와 비슷한 의미와 무게와 폭을 갖고 있다. 그는 이 단편의 단편을 될 수 있으면 그대로 기록하여 인생의 모습에 가까운 것을 한 권의 책으로 엮었다.

이 책에서 자신의 생활사를 들려주는 사람들은 특출한 사람, 뛰어난 사람에 대비하면 보통 사람이며, 사회적 정상성의 범주에 대비하면 소수자다. 그러나 저자에 따르면 우리 모두가 자신이 속해 있다고 생각하는(생각하고 싶은) 보통의 범주와 이들 소수자의 범주를 구분하는 것은 무의미하다. 이들이 들려주는 각자의 어둠과 난관은 우리 모두가 맞서 싸우고 있는 각자의 무게와 질곡이기 때문이다. 우리가 자신의 인생을 본질적으로 선택할 수 없다는 점, 선택이 가능한 경우라도 그 이유와 결과가 같지 않다는 점, 그럼에도 선택지 가운데 최선의 것을 혼자 선택하여 맞서 싸워야 한다는 점은 이들의 이야기를 평범하고도 위대한 서사로, 가장 개인적이면서도 가장 사회적인 서사로 읽게 만든다.

 

 

저자소개더보기

기시 마사히코(岸政彦)

1967년생으로 사회학자이다. 오사카시립대학 대학원 문학연구과를 수료하고 박사학위를 받았다. 2006년부터 류코쿠(龍谷)대학 사회학부 교수로 재직 중이다. 연구 주제는 전후 오키나와의 노동력 이동과 아이덴티티, 도시형 피차별 부락의 구조와 변용, 생활사 방법론 등이고, 에스니시티(ethnicity), 차별, 사회 조사 실습 등을 가르치고 있다. 오사카 번화가를 자주 어슬렁거리며 재즈와 동네 산책을 좋아한다.동화와 타자전후 오키나와의 본토 취직자들(同化他者戦後沖縄本土就職者たち),거리의 인생(人生)등을 썼다.




도서목차더보기

한국의 독자 여러분께 006

머리말 008

 

루이_국가, 가족, 사랑 021

_여자 되기 097

_, 존엄, 회복 147

요시_싱글맘으로서, 마사지 걸로서 191

니시나리 아저_길거리 그리고 전쟁 251

 

맺음말 355

옮긴이의 글 360

 

본문 주요문장더보기

여기에 있는 서사는 최소한의 시간에 급한 걸음으로 이야기한 것이기 때문에 도저히 그 사람의 인생 전체라고 말할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인생 전체에서 보면 단편적이더라도 각각의 서사는 지극히 생생하고, 한 편으로 완결되고, 매우 자극적이고 시사적입니다. 이 책의 서사는 각각 단편이면서도 세계 자체와 비등한 의미와 무게와 폭을 갖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아무튼 우리는 그/녀들의 이야기를 함께 들음으로써 겨우 몇 시간 동안이지만 내가 아닌 나의 인생을 엿볼 수 있을 것입니다. 우리는 이야기를 통해 타인의 인생 기억이나 시간, 감정, 경험을 더불어 나눌 수 있습니다. 생활사를 읽는 일은 우리가 살아가지 않은 또 다른 우리 인생을 공유하는 것입니다.

말할 필요도 없이 별개의 우리 인생도 단편일 따름입니다. 다만 그 단편을 통해 우리는 내가 아닌 나의 가능성을 훨씬 더 멀리까지 상상할 수 있습니다. 책장을 덮는 순간 또 지금의 나로 돌아오고 말지라도. _13~14 머리말

 

일본인이라고 할까, ., 뭘까, 내가 제일 화가 났던 건, , 뭐였더라. 리먼 쇼크 때, 그럼 항공권 사 줄 테니까 가라, 이런 말은, 그건 정말 화가 났어(2009, 일자리가 격감해서 생활이 파탄 난 브라질인 등 외국 국적의 주민이 속출했고, 주로 일본계 남미 사람에 대해 귀국할 비용을 일본 정부가 부담한 일. 귀국 지원금이라고 불렀는데, 이 비용으로 돌아가면 일정 기간은 일본에 재입국할 수 없는 등 제한이 있었다).

무슨 소리지? 무슨 말을 하고 있어?! 그런 생각이 들었지. 어쩐지

74 루이_국가, 가족, 사랑

 

강의 때 남학생한테 물었어. 친구가 게이라면 어떻게 할 거냐고. 커밍아웃하면 어떻게 할 거냐고. 요즘 애들이니까, 대체로 전혀 상관없어요하더라고. 그런데 한 아이만, “나한테 다가오면 좀 곤란하긴 하지요하더라.

그렇지? 그러니까 다가오면(덮치면) 어떡하느냐, 그런 생각이지? 나 참, 네가 그렇게 매력적이라고 생각하느냐고 면박을 주고 싶어. (중략)

 

그렇다면 넌 길에서 스치는 여자 엉덩이는 전부 만지냐고 묻고 싶겠지? (웃음)

맞아, 그렇다니까. 넌 치마만 둘렀으면 전부 그런 눈으로 보느냐고 말이야. 그렇게 허구한 날 덮치고 싶어? 이렇게 쏘아 주고 싶다니까.

92~93 루이_국가, 가족, 사랑

 

난 편견에 찬 말을 듣는 건, 아무렇지도 않아. 아무렇지는 않은데, 그래도 안타까우니까, 한 번쯤 직접 보고 나서 생각하고 말을 해 보라고 해. 한 번 보라고 말이야. 그러고 나서 좋다든지 싫다든지 말하라고 해. 안 그러면 아무런 설득력도 없잖아? 생리적으로 싫어하는 것도 있겠지만,

그래도 한 번 보라고. 그래야 하는 거 아냐? 그렇게 생각해. 그게, 같은 인간으로 대하는 느낌이지.

 

어떤 세상이 되었으면 좋을 것 같다든지, 그런 거 있어?

, 글쎄. 어떤 세상이 되면 좋겠느냐고? 모든 차별이 없어지면 좋겠지. 그게 없어지면 다른 게 곤    란해지는 일이라도 있을까? 그래서 차별이 없어지지 않는 걸까?

_142~143 _여자 되기

 

어떻게 하면 나을까?

글쎄요, 근거 없는 말을 해서는 안 되겠지만요. 난 언제나 그렇게 생각했기 때문에, 십 년, 몇 십 년. 그렇게 시간이 흘러도 절대 무리라고, 낫지 않는다고, 설사도 절대 멈추지 않는다고 (생각했어요). 먹고 토하고, 먹고 토하는 걸, 멈추는 날은 상상도 할 수 없어요. 그게 지금의, 내 현실이니까요. 엄청 시간이 걸렸어요. 시간이 걸렸습니다.

. 낫는다는 게 뭔지 모르겠어요. 회복론이라는 게 있지요? 회복에 관여하는 거, 증상이 없어지는 거, 그거 이퀄 회복은 아니라고 생각해요. 나았다, 낫지 않았다, 난 이런 표현을 잘 쓰지 않습니다. 나 혼자서도, 건강합니다, 이렇게 말하는 것밖에는 가능하지 않다고 할까요? 그러면 어떻게 해서 나았느냐? 이렇게 물으면 지금도 대답할 수 없어요. 무엇을 가리켜 회복이라고 하나요? 그러면 증상이 없어지면 사람은 회복한 걸까요? 증상이 없어져도 괴로워하는 사람을 잔뜩 보아 왔기 때문에, 문제는 증상이 아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

으음, 회복, 그렇다면 거꾸로, 회복이라는 건 어떨까요? 그건, 어떤 것일까요? 아하하.

_173~174 _, 존엄, 회복

 

현재 서른여덟이지요?

지금 서른여덟이에요. (서른여섯쯤에 일단 그만둔) 그다음? 그다음에는, 선술집에서 일하거나 했어요. . 역시 여유 있게 지내고 싶어서요. 모자(母子) 가정, 이니까요.

저기, 금액이 같은 금액밖에 받지 못하잖아요. 같은 금액이랄까, , 생활 보호를 받고 있으니까요.(중략)

그런데 저, 그러니까, 아이가 셋이나 있어요. 그래서요. 저기, 초등학교에 들어가거나, 중학교에 들어가거나, 그런 단계가 꽤 있잖아요. 아이들은요. 그럴 때, 중학교까지는 생활 보호요, 생활 보호를 내주지만, 고등학교는 나오지 않거든요. 전혀요. (학비 이외에도) 교복이니, 뭐니, 그렇게, 처음에 들어가는 돈을, 왕창 들여야 하잖아요, 고등학교 가면요. 그런 돈은 하나도 내주지 않아요.

멀티미디어더보기